월간 『불교문화』 2021년 10월호 발간 안내

 10월호 중심주제 : 21세기 보살계


급변하는 현대사회,‘21세기 보살계를 논하다!

- 대한불교진흥원, 월간 <불교문화> 10월호 발간 -



    ◦ 재단법인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이한구)은 불교의 교리와 문화를 보다 쉽고 바르게 알리기 위해 발행하는 불교계 대표 대중 문화지인 월간 <불교문화> 10월호(통권 제154)를 발간하였습니다.


10월호 특집 : 21세기 보살계

    ◦ 참선은 부처님의 마음이고, 교학은 부처님의 말씀이며, 계율은 부처님의 행동이라고 했습니다. 급변하는 현대사회에서 변화하는 시대상에 걸맞은 계율과 이에 따른 행동 방식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시점입니다. 이는 단순히 종교적 차원을 넘어 우리 사회적으로 주목할 만한 가치입니다. 따라서 올바른 부처님 상을 머릿속에 정립하고, 이를 통해 현대의 변화를 수용하는 것이야말로 절실한 시대적 과제라 할 것이다. 이러한 때, 본지 10월호는 불자로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통해 우리시대에 맞는 는 무엇이며 어떻게 실천해 나갈지에 대하여 생각해보는 특집을 마련하였습니다.

        먼저 윤원철 서울대학교 종교학과 명예교수가 인간의 본성에 대한 고찰을 바탕으로 지금 여기의 계를 논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였고 해인승가대학 학감 법장 스님은 불교 계율이란 무엇인가? ‘, 월정사 교무국장 자현 스님은 ’21세기 출가 수행자의 계를 말하다‘, 이병욱 고려대 강사가 ’21세기 재가 불자의 계를 말하다에 대하여 조명하면서 보살계에 대한 폭넓은 논의와 21세기 새로운 보살계를 정립해 나갈 것을 제안하였습니다.

    ◦ 2021년 캠페인 육식을 줄이자코너는 중소기업 경영인으로는 최초로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을 역임한 엘에스씨푸드의 정기옥 대표의 지속 가능한 경영 위해서도 채식 문화 확산 필요하다라는 글을 통해 기업 고유의 목표인 경제적 이익의 추구보다는 모두가 상생하는 ESG경영의 핵심인 사회적 가치실현을 목표로 육류를 줄이고 채식의 비중을 확대하는 방법으로 사회적, 나아가 전 지구적으로 환경보호, 윤리경영, 사회공헌의 가치 창출을 하자는 제안을 실었습니다.

    ◦ 이밖에도 생각을 쉬어가는 선시 한 편 소개’, ‘보는 것만으로 위안이 되는 암자기행 해남 도솔암’, 명법 스님의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경전 길라잡이능엄경두 번째 이야기, 잔잔한 울림이 있는 수필 살며 생각하며, 일상 속 건강지키기에서 제안하는 질병을 이겨내는 명상, 만화로 보는 법구 명상 이야기 등 깊어가는 가을, 문화 산책의 길로 안내할 풍성한 읽을거리를 담았습니다.



차례

20219월호(통권 제253)


생각 쉬어 가기

 

2021년 캠페인육식을 줄이자

지속 가능한 경영 위해서도 채식 문화 확산 필요하다__정기옥

 

아름다움이 머무는 곳

암자기행해남 달마산 도솔암__윤제학·신병문

공간이 마음을 움직인다비슬산 대견사__이종호

 

21세기 보살계

지금 여기에 계를 논해야 하는 이유__윤원철

불교 계울이란 무엇인가?__법장스님

21세기 출가 수행자의 계를 말하다__자현스님

21세기 재가 불자의 계를 말하다__이병욱

 

여시아문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 경전 길라잡이|『능엄경(2)__명법 스님

유식이란 무엇인가 (5)__한자경

불교와 신경과학의 세계(5)음악과 두뇌는 마음과 지성이 교감하는 관계 __석봉래

 

나의 불교 이야기

엄마가 들려준 불교 소리, 40년 국악 인생으로 이어지다__성의신

 

지혜의 숲

사유와 성찰다시 불교를 보다 (5)__이수정

작은 것이 아름답다다름, 생명__김승현

일상 속 건강 지키기 (10)__김종우

살며 생각하며붉은 노을__김태겸

 

불교문화 산책

책 읽기 세상 읽기레나타 살레츨의알고 싶지 않은 마음__정여울

만화로 보는 법구 명상 이야기 10__방경일

문태준 시인이 읽어주는 불교

 

불교문화 뉴스/독자 후기

----------------------------------------------------

SNS로도 실시간 월간불교문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카카오톡플러스에서월간불교문화’,인스타그램에서 ‘buddhismandculture’ 검색)